에이프릴 이나은, 또 ‘학폭’ 의혹 “이유 없이 욕설…따돌림 주도했다”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그룹 에이프릴이 전 멤버 이현주를 따돌림을 시켰다는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이번에는 멤버 이나은이 학폭(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였다.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에이프릴 이나은 학폭”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이나은에게 초등학교 6학년 시절, 이유 없는 욕설과 이나은이 포함된 소위 말하는 ‘일진 무리’에게 항상 따돌림을 당했다”고 운을 뗐다.

 

A씨는 이나은이 자신의 뒤에서 이유 없이 욕을 하고 이간질을 했다며 “어느 날 같은 초등학교를 졸업한 언니가 놀러와 반가움에 포옹을 했다는 이유로 나에게 ‘니 주제를 알고 나대라’며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화장실 앞 복도에 세워두고 큰 소리로 욕설을 한 적도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당시 학교에서 따돌림을 당하던 또 다른 친구 B씨는 이나은을 포함한 무리 아이들에게 ‘냄새난다’, ‘더러우니까 왕따 당한다’, ‘좀 씻고 다녀라’ 등의 욕설을 들었다. 또한 B가 지나가면 ‘냄새난다’고 큰소리로 이야기하며 피하기도 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저는 그 당시 이나은이 포함된 무리 아이들에게 또 욕설을 들을까, 째려보진 않을까 하는 생각과 불안감에 학교 가 는게 너무나 무서웠다”며 “항상 이유 없는 욕설을 듣고, 째려보는 시선을 받다보니 자존감도 떨어지고 위축되어 20대 초반인 아직까지도 자존감이 회복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A씨는 “이나은이 데뷔한 순간부터 지금까지 TV에 뻔뻔하게 웃으며 나오는 걸 보면 너무 화가나 하루 종일 생각이 났다”며 “주변 사람들한테 이야기도 해보았지만 증거가 없으면 제가 더 불리할 수 있다는 말 때문에 지금까지 이야기하지 못했다”며 이번 폭로를 결심한 계기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A씨는 “저는 제가 당했던 일이 학교폭력이라고 생각되고, 사과받는 게 맞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꼭 신체적 폭력이 있어야만 폭력이 아니다”라며 이나은의 초등학교 졸업 사진을 증거로 첨부했다.

 

앞서 지난해 7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이 초등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한 한 누리꾼이 등장, 같은 학원을 다니던 이나은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해 ‘학폭’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에 에이프릴 소속사 DSP미디어는 “해당 루머는 본인뿐 아니라 주변 지인을 통해 면밀한 확인을 거쳤으며 사실무근이라는 결론을 내렸다”라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으며, 해당 누리꾼은 “나은과 관련된 ‘학폭’ 관련 모든 내용은 거짓”이라는 취지의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사진=스포츠월드DB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