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현주, 30년 만에 첫 예능…“‘간이역’, 편안한 힐링 프로그램” [톡★스타]

[스포츠월드=현정민 기자] 배우 손현주가 30년 만에 첫 예능에 도전한 이유를 밝혔다.

 

손현주는 26일 열린 MBC 새 예능 ‘손현주의 간이역’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살아있는 역이고 마을 사람들에게 소중한 발이다. 예능이라고 얘기는 하는데 장난을 칠 순 없다. 코로나 시국에 다닐 수 없는 곳을 저희가 대신 아름다운 그림을 드리려한다. 화려하게 포장된 재미는 없지만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담아서 편안하고 힐링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 참여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너무 빠른 세상이라 우리가 주로 타는 기차는 KTX다. 무궁화호를 타고 왔을 때 ‘우리가 못 본 풍경이 많구나’ 새로 느꼈다. 예능보다는 힐링 프로그램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드라마, 영화를 했을 때는 입술이 안 터졌는데 예능 1,2회를 찍고 입술이 터졌다”며 “(김준현이) 내가 말이 너무 많다고 하는데 간이역의 역사적 배경, 주위 명소 등을 모두 전달하려다 보니 많은 것을 공부해야 한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내기도.

 

데뷔 30년 만에 처음으로 자신의 이름을 내건 예능 프로그램에 도전하는 손현주는 간이역 역장으로 변신, 100% 싱크로율을 선보이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MBC ‘손현주의 간이역’은 명예 역무원 손현주, 김준현, 임지연이 전국 257개의 간이역을 찾아다니며 사라질 위기에 놓인 간이역을 지키고, 이를 통해 간이역의 소중함을 느끼게 하는 힐링 예능 프로그램이다. 특유의 입담과 유머 감각을 갖춘 대세 개그맨 김준현, 탄탄한 연기력과 대체 불가한 매력으로 사랑받고 있는 배우 임지연이 간이역 크루로 합류, 역장 손현주를 든든하게 서포트하는 역무원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오는 27일 밤 9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mine04@sportsworldi.com

 

사진=MBC 제공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