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김나영 “유튜브 수익? 1억 3천만원→기부”

[스포츠월드=정은희 온라인 뉴스 기자] 방송인 김나영이 유튜브 수익을 공개하며 기부한 사실을 전했다.

 

오늘(24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사랑에 빠진 게 죄는 아니잖아!’ 특집으로 배우 박진희, 방송인 김나영, 지상렬, 세븐틴 호시가 출연한다.

 

이날 김나영이 SNS 중독에 빠졌다고 솔직하게 고백하며 과거 미니홈피 시절부터 최근 10대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동영상 기반 SNS까지 시대별 SNS를 모두 열렬히 사용해왔다고 한다. 특히 김나영은 SNS 댄스 챌린지에도 푹 빠져 있다며 직접 배워온 댄스를 선보였지만 마음처럼 잘되지 않는 모습에 폭소케 한다.

 

김나영은 자신이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김나영의 nofilter TV’의 수익을 공개하며 1억 3000만 원을 기부했다고 전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또한 김나영이 첫째 아들의 근황을 전한다. 어느 날 아들이 건넨 메시지에 크게 감동하고 눈물을 흘렸다는 김나영은 당시의 일을 회상하며 또 한 번 울컥했다.

 

한편 김나영의 아들이 건넨 메시지가 무엇인지는 오늘(24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되

는 MBC ‘라디오스타’에서 찾아볼 수 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