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경구 전아내의 친언니입니다”…송윤아♥설경구, 불륜 루머글 재조명

 

[스포츠월드=정은희 온라인 뉴스 기자] 배우 설경구 송윤아 부부의 불륜설이 또 불거지며 루머 글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6일 송윤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에 달린 ‘불륜’ 질문 댓글에 답을 보냈다. 한 누리꾼이 “배우님 궁금한 게 있어요. 진짜 불륜 아니에요?”라는 댓글을 달자 송윤아가 해명과 함께 댓글 삭제를 요청했다.

 

송윤아는 “살면서 착하게만, 바르게만 살아지지는 않겠지만..도덕적으로도 해서는 안될 일들이 있다. 저 역시 그런 나쁜 일은 안 해왔다고 자부하면서 살고 있다. 그렇게 살아도 안 된다”고 불륜설에 반박했다. 그러면서 “여쭤보신 질문은 절대로 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송윤아는 지난 2009년 배우 설경구와 결혼 후 ‘설경구 전처의 언니’라고 주장하는 익명의 한 누리꾼이 “설경구가 일방적으로 부인 측을 원고로 만들며 이혼을 요구했다”는 글을 온라인에 게재하며 논란이 더욱 확산되기도 했다.

 

 

한편 설경구는 1996년 일반인 여성과 결혼했으나 2006년 이혼했고, 3년 만에 송윤아와 재혼했다. 두 사람이 재혼하면서 설경구의 결혼 파탄 책임이 송윤아에게 있는 게 아니냐는 추측성 루머가 돌기도 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뉴스1 제공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