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스타] ‘킹덤2’ 김혜준 “연기력 논란, 주위 도움으로 이겨냈다”

 

[스포츠월드=김대한 기자] 배우 김혜준이 ‘킹덤 2’를 통해 완벽히 변신했다. 연기력 논란을 이겨내고, ‘대선배’ 류승룡의 카리스마에도 전혀 밀리지 않는 에너지를 분출했다. 김혜준은 23일 오전 화상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킹덤' 시즌2 인터뷰에서 “주변의 도움으로 이겨냈다”고 밝혔다.

 

김혜준은 ‘킹덤’ 시즌1과 시즌2에서 야망 가득한 어린 중전 역을 맡았다. 중전은 생사역(좀비)이 발생하는 근본적인 원인인 부패함, 그 속에서 탐욕의 중심 역할을 안정적으로 소화했다.

 

이날 김혜준은 “부담감이 없었다면 말이 안 되는 거다”고 운을 떼며 “함께 해주는 감독님 작가님 선배님들이 많이 도와주셔서 상처 입은 마음을 다잡았다. 1에서 미숙했던 중전의 모습이었다면 2에서는 더 적극적으로 야망을 드러낸다. 과하게 보이거나 타당성이 없지 않도록 톤이나 분위기나 전체적인 톤을 단단하게 잡으려고 했다. 그 점에 중점을 두고 연기했다”고 전했다.

 

이어 주변에 대한 감사를 잊지 않았다. 김혜준은 “작가, 선배, 감독님들 모두 자존감을 높여주셨다. 특히 류승룡 선배는 먼저 손 내밀어 주면서 ‘믿는다 잘하고 있다’등 자존감을 높여주시려고 했다”며 “정말 잘 해내야겠다는 생각을 했고, 유독 함께 하는 씬이 많은 류승룡 선배께서 내가 불안에 하니 리딩도 봐주시고 정말 많이 챙겨줬다”고 감사를 표했다.

 

시즌 2에서 유독 시청자들 사랑을 독차지했던 중전이다. 이유에 대해 묻자 김혜준은 부끄러워하며 “사람들이 많이 사랑해주시는 이유는 이유 없이 악행을 저지르는 인물이 아니라, 그럴 수밖에 없는 환경에서 자란 중전이기 때문인 것 같다. 타당성이 있는 역할이기에 연민을 가지고 이뻐 해주신 것 같다”고 말했다.

 

파국의 말미, 중전은 심지어 생사역들에게 물린다. 결국 산 자들에게 달려드는 '좀비' 생사역이 된다. 그는 “좀비 연기가 첫 촬영이었다. 시즌 2를 오랜만에 갔는데 (좀비연기)로 빠르게 몸을 풀 수 있어서 좋았고, 시즌 2 촬영에 임하는 좀비 배우에 대한 존경심이 생겼다. 이렇게 엄청난 고생들을 하고 계셨다는 생각이 들며 다시 한 번 더 감사드리는 마음을 가졌다”고 했다.

 

kimkorea@sportsworldi.com

사진=넷플릭스 제공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