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스타] ‘부럽지’ MC 장도연 “스킨쉽 자유로와 놀랐다”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MBC 리얼 연애 ‘부러우면 지는거다’ MC 장도연이 녹화에 임한 소감을 전했다.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이하 ‘부럽지’) 측은  MC 장도연의 스튜디오 촬영 후 인터뷰를 공개했다.

 

 ‘부러우면 지는거다’는 실제 연예인 커플들의 리얼한 러브 스토리와 일상을 담으며 연애와 사랑, 결혼에 대한 생각과 과정을 담는다. ‘부러우면 지는거다’라는 위트 넘치는 프로그램의 이름처럼, 시청자들의 연애, 결혼 세포를 제대로 자극하고 있다.

 

 장도연은 먼저 “MBC 프로그램에 오랜만에 합류할 수 있게 되어서 감사합니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세 커플을 보는 재미도 있지만, 스튜디오 MC들의 환상 케미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며 ‘부럽지’의 안방마님 다운 소감을 전했다.

 

 장도연은 ‘부럽지’ 콘셉트에 대해 “요즘 리얼 연애프로가 많아서 세 커플분들도 당당히 공개하시나보다 정도였는데 영상을 보니 기대이상으로 솔직하고 스킨쉽도 자유로와서 놀랐다”라며 솔직하고 당당한 커플들이 매력적인 프로그램이 될 것 같다고 관전 포인트를 꼽았다.

 

 특히 ‘부럽지’의 제목을 처음 들었을 때 “‘아니 나는 안질 건데?’였지만 녹화 10분도 안 돼 ‘졌다 졌어’”로 바뀌었다고 고백하며 ‘부럽지’의 연애 세포 자극도를 “100점 만점에 100점 이상, 넘쳐흐른다”고 말했다.

 

 365일 연애를 계획 중이라고 밝힌 장도연은 ‘부럽지’에 실제 커플로 출연하고 싶은 욕심은 있는지에 대해 “전 지금 처럼 스튜디오 MC로 만족할게요”라며 특유의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부러우면 지는거다’에는 최송현·이재한, 이원일·김유진, 지숙·이두희 세 커플의 진짜 사랑 이야기가 방송되고 있다.

 

cccjjjaaa@sportsworldi.com 사진=MBC 제공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