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전자 한겨울 ‘에어컨 대전’… 키워드는 ‘청소’

삼성 ‘무풍에어컨’ 이지케어 기능으로 도구없이 팬 블레이드까지 관리 / LG ‘휘센 씽큐’ 필터 클린봇·LED 살균까지… 먼지통만 비워주면 끝

[한준호 기자] 한겨울 새해 벽두부터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에어컨 대전이 본격화하면서 전운이 감돌고 있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2020년 에어컨 신제품을 공개하고 각사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소비자 공략에 나선 것이다. 두 회사가 올해 신제품에서 무엇보다 강조하고 있는 것은 ‘청소’다.

올해 에어컨 시장에서는 청소 기능이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각기 청소 관련 기능을 전면에 내세운 신제품으로 경쟁을 시작했다.사진은 2020년형 ‘무풍 에어컨’을 소개하고 있는 삼성전자 모델들. 삼성전자 제공.

에어컨은 기기 안에서 습기가 발생하면서 이를 잘 제거해주지 않으면 곰팡이와 세균이 생길 수 있다. 필터 역시 오랫동안 공기를 빨아들이면서 먼지가 낄 수 있어 정기적으로 기기를 뜯어 필터를 따로 떼어낸 후 청소를 해줘야 한다. 이 모든 과정이 복잡해서 사람을 부르기도 한다. 그렇지 않으면 에어컨으로 인해 각종 질병에 걸리는 등 이용자 건강에 해를 끼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니 삼성전자와 LG전자 모두 이번 신제품에서 이러한 소비자들의 고민과 욕구를 해결하는 데 힘을 쏟았다. 삼성전자는 아예 이용자가 청소를 쉽게 할 수 있도록 제품의 설계를 새롭게 했다. 삼성전자의 2020년형 ‘무풍에어컨’에 추가된 ‘이지케어’ 기능으로 별도 도구 없이 전면 패널 전체를 쉽게 분리할 수 있도록 설계해 내부 팬의 블레이드까지 청결하게 관리할 수 있게 했다. 또한 열교환기를 동결시킨 후 세척하는 기능, 에어컨 가동 종료 때마다 남아있는 습기를 깔끔하게 없애는 3단계 자동 청소 건조 기능을 갖췄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에어컨 상품기획 담당자가 2020년형 ‘무풍에어컨’의 ‘이지케어’ 기능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이재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삼성 무풍에어컨은 2016년 첫 출시 이래 냉방 성능은 물론 청정 기능과 디자인까지 진화를 거듭하며 사계절 필수가전으로 자리매김해왔다”며 “올해 새롭게 선보이는 신제품을 통해 주거 환경을 더욱 쾌적하게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그런데 삼성전자의 에어컨 신제품 발표 하루 뒤 선보인 LG전자의 에어컨 신제품은 청소 기능에서는 한 수 위임을 드러냈다. LG전자가 2020년형 ‘LG 휘센 씽큐 에어컨’에서 바람이 지나가는 길을 알아서 관리하는 4단계 청정관리 기능을 내세운 것이다. 특히 삼성과 달리 LG 에어컨을 구매하면 아예 청소를 직접 할 필요가 없어진다는 점이 강점이다.

2020년형 ‘LG 휘센 씽큐 에어컨’을 소개하고 있는 LG전자 모델들. LG전자 제공.

먼저 지난해 LG전자의 고급가전 브랜드인 ‘LG 시그니처’ 에어컨에 처음 적용된 필터 클린봇이 적용됐다. 말 그대로 일주일에 한 번씩 필터 클린봇이 필터를 자동으로 청소해주는 것이다. 사용자는 6개월에 한 번씩 먼지통만 꺼내 비우고 다시 끼워 넣으면 끝난다. 필터 클린봇이 필터 위에 장착돼 수직방향으로 오가면서 진공청소기처럼 필터에 붙어있는 초미세먼지부터 큰 먼지까지 모두 빨아들여서 먼지통에 담는다. 송풍 팬 역시 UV LED 살균으로 관리하는 UV나노 기능도 갖췄다. 에어컨 신제품의 90% 이상에 한국공기청정협회로부터 에어컨용 공기청정기 표준인 CAC 인증까지 획득한 공기청정 전문 필터까지 장착했다. 삼성전자의 제품과 마찬가지로 습기를 제거해주는 자동 건조 기능도 갖췄다.

제품 발표회 현장에서 LG전자 관계자는 “굳이 청소를 직접 해줄 필요 없이 알아서 깨끗하게 관리해주는 에어컨”이라며 “오직 먼지통만 6개월에 한 번씩 비워주시면 된다”고 소개했다.

tongil77@segye.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