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알리미] ‘편애중계’, 서장훈 멘탈 흔들린 이유?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MBC ‘편애중계’에서 좌충우돌 모태솔로 3대3 썸팅이 본격적으로 시작돼 서장훈의 멘탈을 뒤흔든다.

 

편애 중계진이 응원이 필요한 곳에 달려가 ‘내 편’을 들어주는 MBC ‘편애중계’는 최근 30여 년 동안 연애 한 번 못해본 모태솔로 3인방을 응원하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이들이 솔로 파티 매칭에 실패하면서 3대 3 미팅을 재추진, 오는 21일(화) 본격적인 썸 기류를 기대케 하고 있다.

 

이날 미팅은 축구 룰을 따라 서로를 알아가는 전반전과 야외 캠핑장에서의 후반전 그리고 최종 선택의 시간으로 꾸며진다. 그러나 생각했던 그림과 정반대로 흘러가는 커플 양상에 중계진은 두통을 호소했고 서장훈은 “(이번 특집)미궁속으로 빠진다”며 우려를 표한다.

 

특히 서로 눈을 맞추는 달달한 커플 줄넘기 미션 때 농구팀 선수가 무리수를 두자 서장훈은 할 말을 잃어버린 채 넋을 놨다고. 이 때 김성주는 “서장훈 위원 지금 뚜껑 또 열리겠다”며 깐족거렸다고 해 쫄깃한 입담 대전이 펼쳐진다.

 

또한 세 선수를 보며 중계하던 농구팀은 갑자기 “어디로 가야하죠, 아저씨~”라며 김연우의 ‘이별택시’를 열창해 노래처럼 길을 잃고 해맨 주인공이 어느 팀 선수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뿐만 아니라 축구팀은 자기 선수의 ’금사빠(금방 사랑에 빠진다)‘ 기질을 걱정하고, 야구팀은 심판에게 경고까지 받는 등 다른 팀에게도 예외 없이 고난이 들이닥쳤다고 해 만만치 않은 솔로 탈출 도전을 예고하고 있다.

 

편애 중계진들을 들었다 놨다 한 모태솔로 3대 3 미팅의 결말은 오는 화요일(21일) 밤 9시 50분 MBC ‘편애중계’에서 확인할 수 있다. 

jkim@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