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의 퀸 조여정, 새 드라마 ‘99억의 여자’ 변신 예고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제40회 청룡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으로 조여정의 차기작 ‘99억의 여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지고 잇다.

 

KBS2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는 영화 ‘기생충’으로 청룡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로 부상한 조여정이 선택한 드라마.

 

오는 12월 4일 첫 방송 되는 ‘99억 여자’는 우연히 99억을 손에 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희망 없는 삶을 버텨 나가던 여자에게 찾아온 현금 ‘99억’, 99억을 둘러싼 탐욕스러운 복마전, 그리고 생명줄과 같은 99억을 지키기 위해 비루한 현실에 맞서 강하게 살아남아야 하는 여자의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예정이다

 

극중에서 현금 99억을 손에 쥔 여자 정서연 역을 맡은 조여정은 ‘기생충’에서 순진하고 심플한 부잣집 사모님과는 정반대의 인물로 변신할 예정이어서 더욱 기대를 모은다. ‘정서연’(조여정 분) 아버지의 폭력으로 얼룩진 지옥 같은 가족, 남편의 집착과 폭력에 시달리는 결혼생활로 절망적인 삶을 살아가는 여자지만 현금 99억을 손에 쥐고 새로운 희망을 꿈꾸며 사력을 다해 살아남으려는 여자다. 

 

조여정을 비롯해 김강우-정웅인-오나라-이지훈 등 연기력에 있어서는 말이 필요 없는 믿고보는 배우들과 ‘개와 늑대의 시간’’닥터진’’불야성’등을 집필한 한지훈 작가, 드라마 ‘장영실’ ‘오마이 금비’등을 연출한 김영조 PD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jkim@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