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김광현, ML 진출 기회 열렸다…구단 허락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SK와이번스(대표이사 류준열)는 22일 오후 김광현과 면담을 하고 메이저리그(이하 MLB) 진출을 허락하기로 결정했다.

 

SK는 프리미어12 종료 후 김광현과 두 차례의 면담을 통해 MLB 진출에 대한 본인의 의사를 확인 후, 여러 차례 구단 내부 회의를 통해 KBO 첫 사례라는 부담, 팀 경기력 저하 우려 등 많은 부분을 고민했고 야구계 인사들의 다양한 의견, SK 팬들의 바람 등을 여러 경로로 파악하고 이와 같은 결정을 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SK는 해외 진출을 허락하게 된 이유로 김광현 선수가 2007년 입단 이후 올해까지 13시즌 동안에 4차례 우승을 이끈 높은 팀 공헌도, 원클럽맨(One Club Man)으로서 그동안 보여준 팀에 대한 강한 애정, SK 출신 첫 메이저리거 배출에 대한 팬들의 자부심 등을 들었다.

 

이번 결정에 따라 SK는 김광현에 대한 포스팅 의사를 MLB 사무국에 통보하도록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요청할 예정이다. 향후 절차는 한·미 선수계약협정에 따라 진행된다.

 

김광현은 “메이저리그 마운드에서 공을 던지는 것은 야구를 시작할 때부터 간직해온 나의 오랜 꿈이다. 구단이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메이저리그 진출을 허락해 주신 점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이 자리를 빌려 팬들의 응원과 지지에 대해서도 정말 감사드린다. 앞으로 한국야구와 SK와이번스 팬들의 자부심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OSEN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