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교수 구속..조국 전 장관도 소환 가능성

[스포츠월드=배진환 기자]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구속되면서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의 소환 가능성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3일 정 교수의 영장실질심사 후 24일 새벽 “범죄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되고, 현재까지의 수사 경과에 비춰 증거인멸 염려가 있으며, 구속의 상당성도 인정된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법원이 정 교수의 혐의가 상당 부분 소명됐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발부한 만큼, 이르면 이달 안에 조 전 장관을 소환해 조사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검찰은 정 교수의 구속영장 청구서에 딸 조모(28)씨의 위조된 동양대 표창장 등을 서울대·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에 사용해 대학 입시업무를 방해한 혐의와 사모펀드 투자금 약정 허위신고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차명주식 취득 등 11개 범죄 혐의를 적시했다. 11개 혐의 가운데 중 최소 4개에 조 전 장관이 연관됐다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특히 조 전 장관이 두 자녀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 허위발급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눈길을 끈다. 증명서 발급 당시 조 전 장관이 서울대 법대 교수로 재직하며 공익인권법센터에 몸담고 있었다.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