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을 잡아라’ 문근영-김선호, ‘흥미진진’ 수사라이프

 

[스포츠월드=김대한 기자] tvN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김선호가 다이나믹한 첫 현장 출동을 선보이며 지하철 경찰대 상극콤비의 강렬한 신고식을 펼친다.

 

오는 10월 21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하는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연출 신윤섭/극본 소원-이영주/제작 로고스필름/기획 스튜디오드래곤)는 ’첫차부터 막차까지! 우리의 지하는 지상보다 숨 가쁘다!’ 시민들의 친숙한 이동 수단 지하철! 그 곳을 지키는 지하철 경찰대가 ‘지하철 유령’으로 불리는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사건을 해결해가는 상극콤비 밀착수사기.

‘유령을 잡아라’ 측이 행동우선 지하철 경찰대 신입 문근영(유령 역)-원칙제일 지하철 경찰대 반장 김선호(고지석 역)의 첫 현장 출동 신고식이 담긴 1화 예고편을 공개, 예비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불러모으고 있다.

 

공개된 영상은 떴다 하면 열차 한 칸을 싹쓸이하는 메뚜기떼 사건으로 포문을 열어 단숨에 흥미지수를 수직 상승시킨다. 이에 “첫 차부터 막차까지 돌고 또 돌고”라는 김선호의 전략과 함께 메뚜기떼를 일망타진하기 위한 문근영-김선호의 본격적인 상극콤비 활약이 기대를 높인다. 특히 범상치 않은 포스를 물씬 풍기는 문근영의 존재감이 보는 이의 시선을 강탈한다. “가시죠. 미친 파티 파투 내러”라며 지하철 소매치기를 업어치기로 제압하고 범인을 뒤쫓기 위해 2층 건물에서 거침없이 뛰어내리는 모습에서 예사롭지 않은 성격이 드러난다.

 

반면 김선호는 문근영과 180도 다른 반전 조합으로 눈길을 끈다. 범인의 뒤를 쫓는 급박한 상황에도 “정지선 넘어간다. 후진~ 후진~”이라며 정지선 위반은 절대 금물이라고 외치는 등 어디로 튈 줄 모르는 문근영의 열정과다 활약에 동공지진을 일으켜 깨알 웃음을 선사하는 것. 어떤 상황에도 원리원칙을 철저히 지키는 김선호가 탱탱볼 같은 매력의 극한신참 문근영을 맞아 펼칠 고생길 훤한 지하철 근무가 안방극장에 유쾌한 웃음 폭탄을 예고한다.

이처럼 ‘유령을 잡아라’ 1화 예고편은 단 30초만에 눈을 뗄 수 없는 흡입력으로 극의 분위기를 고조시킨 가운데 달라도 너무 다른 문근영-김선호의 상극콤비 수사라이프가 어떻게 그려질지 벌써부터 관심을 증폭시킨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는 오는 10월 21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kimkorea@sportsworldi.com

사진=tvN ‘유령을 잡아라’ 1화 예고편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