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장관 사퇴에 야당 반응은..."대통령 사과 필요하다"

[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에 야당이 입장을 표명했다.

 

조국 장관은 14일 오후 입장문을 통해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에 불과했다”며 “마지막 소임을 다한 만큼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고 밝히고 사퇴를 밝혔다. 조 장관은 “상처 입은 가족들을 더는 알아서 각자 견디라고 할 수는 없는 상황이 됐다. 특히 원래 건강이 몹시 나쁜 아내는 하루하루를 아슬아슬하게 지탱하고 있다. 가족들이 자포자기하지 않도록, 그저 곁에서 가족의 온기로 이 고통을 함께 감내하는 것이 자연인으로서의 도리라고 생각한다”며 자연인으로 돌아가겠다고 덧붙였다.

 

당혹스러운 조 장관의 갑작스러운 사퇴에 청와대와 여당은 조심스러운 태도지만 야당은 일제히 입장을 밝혔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기자회견을 통해 “조국 장관의 사퇴는 사필귀정이다.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민을 우습게 여겼던 부분에 대한 대통령의 사과가 필요하다”며 “민심의 승리”라고 전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입장문을 통해 “만시지탄이지만 국민을 위해, 검찰개혁을 위해, 자기 자신을 위해 다행스러운 선택이다. 조국 장관은 ‘본인이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조 장관이 처음부터 이렇게 판단하고 장관직을 고사했다면 국민적인 갈등과 분열도 없었을 것”이라며 “본인은 물론 일가족 전체가 의혹 대상이 되어 검찰 수사를 받고 줄줄이 기소를 당하고 있는 사람을 법무부장관에 임명해서 오늘날 이 사태를 만든 책임은 전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 대통령은 즉각 대국민 사과를 하고 강경론으로 일관하며 국민 분열을 부추긴 청와대 참모들을 경질하는 일대 국정쇄신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다음은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입장문 전문>

조국 법무부장관이 장관직 사퇴의사를 밝혔다. ​만시지탄이지만 국민을 위해, 검찰개혁을 위해, 자기 자신을 위해 다행스러운 선택이다. 조국 장관은 ‘본인이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조 장관이 처음부터 이렇게 판단하고 장관직을 고사했다면 국민적인 갈등과 분열도 없었을 것이다. 본인은 물론 일가족 전체가 의혹 대상이 되어 검찰 수사를 받고 줄줄이 기소를 당하고 있는 사람을 법무부장관에 임명해서 오늘날 이 사태를 만든 책임은 전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대국민 사과를 하고 강경론으로 일관하며 국민 분열을 부추긴 청와대 참모들을 경질하는 일대 국정쇄신에 나서야 할 것이다.

 

그러나 조국 장관 사퇴는 끝이 아니라 시작이다. 정치적 외풍에 휘둘리지 않고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는 것이 검찰개혁의 가장 첫 번째 과제다. 검찰은 조 장관과 그 가족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관련 의혹들에 대한 진상을 국민 앞에 낱낱이 밝혀야만 한다. 국회도 책임을 나눠져야 한다.

 

국민들이 외친 ‘조국 퇴진’ 요구는 당사자의 사퇴로 성취됐다. 이제 국민들의 ‘검찰 개혁’ 요구에 국회가 응답할 차례다.

 

​더 이상의 갈등을 중단하고 패스스트랙으로 지정된 공수처 법안과 검경수사권조정안을 비롯한 검찰개혁법안들이 여야 합의로 원만히 처리될 수 있도록 대화와 타협의 정치를 복원할 것을 여야 각당에 제안한다.

​2019. 10. 14.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오신환

 

polestar174@sportsworldi.com 사진 세계일보 DB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