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은 누구?…조국 장관 사퇴로 후임 물색 발등에 불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이번엔 누굴까. 조국 법무부 장관이 전격 사퇴를 선언하면서 후임 인선에 촉각이 곤두서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은 14일 언론사에 입장문을 전하며 장관직에서 물러났다. 각종 의혹으로 검찰 수상 대상에 올랐고, 문재인 정부 및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급락한 것에 따른 결정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법무부장관 후보를 새롭게 물색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

 

조 장관은 입장 자료를 통해 “저는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하다.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다”라는 말으로 운을 띄운 뒤 “가족 수사로 인하여 국민들께 참으로 송구하였지만, 장관으로서 단 며칠을 일하더라도 검찰개혁을 위해 마지막 저의 소임은 다하고 사라지겠다는 각오로 하루하루를 감당했다”며 “그러나 이제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학자와 지식인으로서 제 필생의 사명이었고, 오랫동안 고민하고 추구해왔던 목표였다”며 “검찰개혁을 위해 문재인 정부 첫 민정수석으로서 또 법무부장관으로서 지난 2년 반 전력질주 해왔고,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고 했다. 수사와 관련해서는 “생각지도 못한 일이 벌어졌다. 이유 불문하고, 국민들께 너무도 죄송스러웠다”며 “특히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하다”고 전했다.

 

거취에 대해서도 밝혔다. 조 장관은 “저의 쓰임은 다하였다. 이제 한 명의 시민으로 돌아간다”며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들 곁에 있으면서 위로하고 챙기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jkim@sportsworldi.com 사진=세계일보 DB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