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중일 LG 감독 "오늘의 MVP는 진해수다"(일문일답)

 

[스포츠월드=잠실 전영민 기자] LG가 벼랑끝에서 시리즈 1승을 챙겼다.

 

 LG는 9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키움과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4-2로 승리했다. 1차전과 2차전을 모두 끝내기로 패했던 LG는 벼랑 끝에서 시리즈 전적을 1-2로 맞췄다. 그간 침묵에 갇힌 타자들과 불펜 투수들의 부진에 아쉬움을 표했던 류중일 LG 감독도 모처럼 웃음을 되찾았다. 다음은 류중일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 및 총평.

 

"켈리가 6회까지 잘 막아줬고 초반에 제구가 조금 높게 형성된 바람에 흔들렸는데 본인이 던지겠다 했고 잘 막아줬다. 진해수, 정우영, 고우석까지 한 차례 위기 있었지만 잘 넘겼다. MVP 꼽으라면 진해수다. 위기에 올라와 잘해줬다. 타선에서도 채은성이 홈런으로 시작했고 정주현 3루타, 오지환 희생플라이 그리고 페게로 추가 홈런까지 결정적이었다."

 

-9회 고우석 바로 올릴 생각이었는지.

 

"바로 올리려고 했다. 우석이가 오늘을 계기로 해서 잘 던질 것이다. 만약 1사 2, 3루에 동점타 맞았으면 힘들었을텐데 다행이다."

 

-위기 상황에서 벤치와의 교감이 있었던 것 같은데.

 

"일단 강남이와 소통을 한다. 막히면 세리자와 코치와 교감한다. 구종에 따라 수비위치가 달라지니 수비코치와도 얘기한다."

 

-오지환은 어떻게 봤는지.

 

"타구가 안갔다 오늘. 본인이 움직임에 대해 괜찮다고 한다. 게임했으니까 이상있을 수도 있다. 내일 선발 여부는 논의해봐야 한다. 선발로 간다면 타순 조정도 생기는데 오지환은 2번으로 가야하지 않을까 싶다. 페게로가 홈런을 쳤고 박용택이 밸런스가 좋지 않다. 그것도 내일 스탭들과 회의해봐야 한다."

 

-두 경기에서 패했고 오늘도 점수를 먼저 내줬는데 선수단이 어려운 뒤집기를 했는데.

 

"이기고자 하는 단합된 모습이 좋았다. 선수들도 좋지만 따라가는 과정이 좋았다고 생각한다."

 

-차우찬과 윌슨은 어떻게 활용할지.

 

"일단 켈리만 빼고 누가 빠질지는 모르겠다. 내일 지면 마지막이니 윌슨과 차우찬을 어떻게 쓸지 내일 봐야 알 것 같다. 두 명 다 쓸 가능성도 있다."

 

-마운드 운용 고민될텐데.

 

"일단 찬규가 선발인데 4회까지 끌고 갔으면 좋겠다. 점수차가 어찌 될 지 모르겠지만 이우찬과 배재준도 있다. 내일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총력전으로 임하겠다."

 

ymin@sportsworldi.com 사진=잠실 김두홍 기자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