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82년생 김지영’, 개봉 전부터 문제작된 이유?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영화 ‘82년생 김지영’과 관련해 갑론을박이 치열하다. 아직 개봉일은커녕 시사회도 진행되지 않았지만 이토록 논쟁이 가열되고 이유는 무엇일까.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김도영 감독의 첫 번째 장편 영화다. 배우 정유미가 주인공 지영 역을 맡았고, 공유가 남편 대현 역을 소화했다. 

 

 

우선 동명 원작 소설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소설 ‘82년생 김지영’은 대한민국에서 대물림되는 여성의 현실을 그리며 최근까지 111만 부의 판매고를 올렸다. 후반부로 갈수록 각종 논문 및 보고서의 데이터를 인용해 문학적인 매력은 덜하지만 그만큼 객관적인 시각에서 문제점을 다뤘다는 평가다.

 

 

다만 여성의 입장을 대변하는 내용이다 보니 남녀 대립 이슈에 불을 지폈고, 더 나아가 페미니즘 논쟁으로까지 확대 점화됐다. 해당 소설을 원작으로 삼은 만큼 결국 이러한 여파가 고스란히 영화로 전달된 것이다.

 

 

그렇다면 출연을 결정한 배우들의 생각은 어떨까. 공유는 “출연에 대해서 별로 크게 고민하지 않았다”며 “평소 시나리오를 읽고서 우는 일이 드문데 꽤 많이 울었고 엄마 생각도 나서 전화를 하기도 했다. 이에 본능적으로 해야겠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논쟁에 관해서는 “관점의 차이는 늘 있다. (그것이) 내가 하고 싶은 역할에 대해 크게 방해될 정도는 아니었다”고 답했다. 정유미는 “논란과 관련해 큰 부담 및 걱정은 없었다. 이야기 자체로 주는 힘이 컸고 결과물을 잘 만들어 관객과 공유하고 싶었다”고 했다.

 

김도영 감독은 갈등이 아닌 남녀공감을 강조했다. 그는 “저도 두 아이의 엄마이자 아내이며 누군가의 딸이다. 내 이야기와 겹치는 부분이 많았다”며 소설을 영화화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이번 작품은은 할 만한 이야기이자 해야 하는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상업 영화로써 가치와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해당 작품이 분열이 아닌, 남녀가 서로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혀갈 수 있는 기폭제가 될지 주목된다.

jkim@sportsworldi.com 사진=영화 스틸컷, 스포츠월드 DB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