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호, 도쿄행 가시밭길? 우즈벡·중국·이란과 '죽음의 조'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대표팀이 무사히 도쿄올림픽에 참가할 수 있을까. 조 편성은 굉장히 빡빡하다.

 

26일 오후 5시(한국시각)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본전 조 추첨이 진행됐다. 이번 대회는 도쿄올림픽 출전권도 함께 걸린 대회로, 챔피언십 4위 안에 들어야 도쿄로 갈 수 있다.

 

김학범호는 일본, 북한, 이라크와 함께 포트 2에 위치해 있었는데, 조 추첨 결과 C조에서 우즈베키스탄, 중국, 이란 등과의 이른바 죽음의 조에 배정됐다.

 

최근 거스 히딩크 감독과 결별한 중국이지만 쉽지 않은 상대이고, 우즈베키스탄 역시 늘 한국 축구에 복병이었다. 이란도 중동 대표 강호로서 험난한 길이 예상된다.

 

 

한편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올림픽대표팀은 북한, 요르단, 아랍에미리트와 D조에 편성됐다.

 

▲ U-23 챔피언십 조 추첨 결과

 

A조: 태국, 이라크, 호주, 바레인

B조: 카타르, 일본, 사우디아라비아, 시리아

C조: 우즈베키스탄, 한국, 중국, 이란

D조: 베트남, 북한, 요르단, UAE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대한축구협회, AFC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