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스타]‘열여덟의 순간’ 신승호 “함께해 기쁜 날들…애정과 관심 감사해”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열여덟의 순간’ 신승호가 종영 소감을 전했다.

 

10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에서 천봉고등학교 2학년 3반 반장 ‘마휘영’ 역으로 열연을 펼친 신승호의 진심 가득한 종영 소감과 대본 인증 사진을 공개했다.

 

신승호는 소속사를 통해 “안녕하세요. 배우 신승호입니다. 촬영을 시작한 것이 엊그제 같은데, 이제 종영을 한다고 하니 속상하기도 섭섭하기도 합니다. 휘영이로서, 한 명의 배우로서 '열여덟의 순간'에 함께 할 수 있어서 감사하고 기쁜 날들이었습니다”라며 종영에 대한 아쉬움과 드라마에 대한 애정을 밝혔다.

 

이어 신승호는 “또한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함께 고생하신 감독님, 작가님을 비롯한 스태프분들, 그리고 동료 배우분들께 감사의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미움을 살 수밖에 없는 캐릭터였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애정과 관심을 보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도 너무나 감사드립니다”라고 작품을 위해 힘써준 분들과 시청자에게 깊은 감사를 표했다.

 

마지막으로 신승호는 “앞으로 다양한 모습으로, 또 좋은 연기자로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배우로서의 포부를 밝히며 종영 소감을 마무리했다.

 

신승호는 JTBC ‘열여덟의 순간’을 통해 신인답지 않은 안정적인 연기력과 훌륭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그는 극 초반에서 완벽하고 친절한 반장의 모습 이면에 감춰진 어두운 그림자를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후반부로 갈수록 위태로운 상황 속에 놓인 캐릭터의 복합적인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내 호평을 받기도. 이에 미숙하고도 뜨거운 열여덟 ‘마휘영’으로 존재감을 빛낸 신승호가 앞으로 펼칠 연기 행보에 기대가 더욱 높아진다.

 

한편, 신승호를 비롯해 옹성우, 김향기, 강기영 등이 출연하는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최종회는 오늘(10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 = 킹콩 by 스타쉽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