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구원, ‘하자있는 인간들’ 출연확정…오연서·안재현과 삼각관계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배우 구원이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스윗한 짝사랑남으로 변신, 여심 저격에 나선다.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이 있는 여자와 외모 집착증에 걸린 남자가 서로의 지독한 편견을 극복하는 신개념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구원은 극 중 이강우(안재현)의 사촌동생이자 훈훈한 비주얼을 가진 보건교사 ‘이민혁’ 역을 맡아 주연으로 합류했다. 특히 이민혁(구원)은 주서연(오연서)을 짝사랑하는 인물로 이강우와의 삼각관계에 불을 지펴 극을 더욱 흥미진진하게 만들 예정이다.

 

최근 ‘리갈하이’에서 절대 악역 성기준으로 분해 강렬한 인상을 남긴 구원은 ‘전생에 웬수들’, ‘연애의 발견’, ‘칼과 꽃’, ‘청담동 앨리스’ 등 다양한 작품에서 무한한 캐릭터 소화력을 증명한 바 있다. 이에 그가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보여줄 활약에 기대가 쏠린다.

 

구원은 “배우로서 작품을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참 감사한 일이지만, 좋은 역할 그리고 좋은 사람들과 작품을 한다는 것은 정말 기적 같은 일이라고 생각한다. 요즘 그런 기적 가운데 살아가고 있는 기분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뜨거운 날씨만큼 모두가 넘치는 열정으로 열심히 촬영하고 있으니 기대 많이 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은 ‘어쩌다 발견한 하루’ 후속으로 오는 11월 방송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 빅픽처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