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엿보기]“로하스가 1루로”…이강철 감독의 ‘플랜2020’

[스포츠월드=수원 전영민 기자] “가장 이상적이긴 하죠.”

 

 이강철 KT 감독은 스프링캠프에서부터 팀의 공격력 극대화를 위한 방안을 고민했다. 올 시즌 초반 황재균을 유격수로, 오태곤과 윤석민이 각각 3루와 1루를 맡았으나 결론적으로 실패로 끝났다. 선수들 모두 집단 부진에 빠졌고 이 감독은 포지션 원상 복귀를 결심했다. 시즌 초반이기에 가능했던 ‘실험’이었다.

 

 타선 강화를 위한 이 감독의 고민은 계속되고 있다. 당장 올 시즌 잔여 경기에서 새로운 ‘시험’을 하려는 의도가 아니다. 2020시즌을 위한 최소한의 밑그림을 그리기 위한 작업이다. 미래를 미리 준비할수록 성공 가능성을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수많은 구상 중 하나는 ‘1루수 로하스’ 카드다. 올해 안에 꺼내들 계획은 없지만 이 감독은 “뎁스를 두텁게 하기 위해선 로하스가 1루로 가는 게 가장 이상적이다. 그러면 배정대 등을 활용해 외야 뎁스도 두텁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KT의 내외야 자원 상황을 알면 이 감독의 의중을 이해할 수 있다. KT는 내야에 비해 외야 자원이 풍부하다. 김민혁과 로하스, 그리고 강백호가 이미 세 자리를 차지한 상태다. 지명타자로 나서는 유한준도 우측 외야에서 수비가 가능하다. 배정대와 조용호 등 수비에 능한 외야수들도 줄서있다. 반면 내야수는 활용 가능한 자원이 많지 않다. 박경수는 체력적 안배가 필요하고 오태곤과 박승욱을 시즌 내내 1루수로 내세우기엔 안정감 면에서 부족하다. 타격이 가능한 황재균을 두고 이 감독이 “수비가 가능할 때까지 콜업하지 않겠다”고 말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만약 로하스가 1루로 합류한다면 이 감독은 다른 자원을 최대로 활용할 수 있다. 발이 빠르고 타구 판단이 능한 김민혁이 중견수를 맡고 강백호가 코너 외야를 맡는다. 배정대와 조용호 중 컨디션이 좋은 이가 선발 외야수로 나선 다음 다른 한 명이 대수비로 들어가는 식이다. 큰 틀에서 변화를 최소화하면서 내실을 다질 수 있는 베스트 시나리오다. 로하스 역시 미국에서 유격수를 소화한 적이 있기에 내야 수비에도 큰 무리가 없다. 상대적으로 수비 부담도 줄어들어 타격에 더 큰 기대를 심을 수도 있다.

 

 계획은 언제든 바뀔 수 있다. 2019시즌이 끝나고 스프링캠프를 떠나기 전까지 이 감독과 KT 코칭스태프의 고민은 계속될 전망이다. 분명한 건 KT는 당장 성적을 만들면서도 그 다음을 미리 준비하고 있다.

 

ymin@sportsworldi.com 사진=OSEN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