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알리미] ‘봄밤’ 한지민-정해인, 농구장에서 다시 만난 두 사람

[스포츠월드=김대한 기자] 한지민과 정해인의 미묘한 기류가 포착됐다. 

 

첫 방송부터 심장을 간질이는 설렘 가득한 로맨스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MBC 수목미니시리즈 ‘봄밤’에서는 서로를 의식하는 이정인(한지민 분)과 유지호(정해인 분)의 묘한 분위기로 설렘 온도를 한층 높인다.

 

앞서 1, 2회에서 두 사람은 약사와 지갑이 없는 손님의 관계로 처음 마주하게 됐다. 다소 황당한 상황 속 각인된 첫 인상은 서로에게 묘한 잔상을 남긴 것. 이후 체육관에서 우연히 만나 서로를 알아봄은 물론 시선을 떼지 못하는 찰나의 순간까지 포착돼 보는 이들을 두근거리게 만들었다. 

 

이런 가운데 농구 경기 후 뒤풀이 모임에 함께하게 된 이정인과 유지호의 모습이 흥미를 자극한다. 이정인의 곁에는 남자친구 권기석(김준한 분)이 존재, 이들을 바라보는 유지호의 표정에서는 어딘지 씁쓸한 미소의 흔적이 남아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에 섞여있어도 다소 어색한 제스처와 힐끗 보는 조심스러운 시선 등 서로를 의식하는 이정인과 유지호의 모습이 은근한 긴장과 설렘을 자아낼 예정이라고. 이에 오늘(23일) 방송될 3, 4회에서 마음의 파동이 일기 시작할 두 사람의 감정 변화를 예고하고 있어 드라마 팬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과연 이날 뒤풀이 현장에서 어떤 일이 일어날 것인지, 서로를 의식하기 시작한 두 남녀의 설레는 만남은 오늘(23일) 밤 9시에 방송될 MBC 수목미니시리즈 ‘봄밤’ 3, 4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kimkorea@sportsworldi.com

 

사진=제이에스픽쳐스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