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아이유는 왜 1억 기부하고도 욕을 먹었을까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가수 아이유가 강원도 지역에서 발생한 산불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했지만 황당한 의혹에 시달리자, 기탁 대상인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이 직접 해명에 나섰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이유의 수상한 기부’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돼 논란이 됐다. 해당 글을 작성한 누리꾼은 ‘산불피해 지역 자체가 산골이다. 초등학교도 아예 없고, 농사짓는 노인들과 전원주택을 짓고 사는 은퇴자들뿐’이라며 ‘뉴스를 봐도 노인들만 나와서 울고 있다. 강원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해 어린이 관련 재단에 기부한 것은 잘못됐다’고 주장했다. 또 ‘과거 아이유가 해당 어린이 단체를 통해 여러 번 기부한 적이 있다’며 ‘수상하다’고 재차 의혹을 제기했다. 해당 글은 삽시간에 화제가 됐고, 아이유의 기부를 두고 때아닌 논쟁이 벌어지기도 했다.

 

결국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이 해명했다. 재단 측은 “재단에서는 후원자님의 순수한 기부의 뜻이 왜곡되는 것에 대한 우려가 앞서 다음과 같이 사실을 확인해 말씀드리고자 한다”며 “산불 발생 지역에 지원 아동의 가정 중 4가정이 이번 화재로 주거지가 전소됐다. 나머지 다수의 가정도 추가 피해를 우려해 긴급 대피소로 피난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미 많은 언론을 통해서도 알려진 것처럼 가수 아이유씨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후원자이기도 하지만, 재단에만 후원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실제로 아이유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을 비롯해 본인의 모교인 동덕여고 발전기금 지원, 서울시 농아지원센터 기부, 승일희망재단 후원 등 평소에도 나눔의 가치를 전하고 있다. 재단 관계자는 “갑작스러운 피해로 마음의 상처를 입은 아동과 가정에 따뜻한 선의를 표한 가수 아이유 씨를 비롯해 여전히 많은 후원자께서 강원산불 피해 아동을 돕기 위해 재단의 후원에 동참하고 있다”며 “개인의 허위사실과 확인되지 않은 정보 등이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확산되는 것은 사실여부와 관계없이 기부에 대한 불신감, 기부문화 축소로 이어지기도 한다. 결과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에게 제때 도움을 줄 수 없는 안타까운 상황을 만들어 내기도 한다”고 우려했다.

 

결국 아이유의 ‘수상한 기부’는 한 누리꾼의 삐뚤어진 시선이 만들어낸 오해로 밝혀졌다. 1억 원이란 거액을 기부하고도 욕을 먹어야 했던 아이유. 박수받아 마땅한 상황에 돌을 맞은 아이유의 웃픈 상황이 안타깝기만 한 순간이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카카오M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