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SNS 시작과 함께 본격 정치행보 나섰다 "좋은 성과 기대"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자유한국당 입당을 마친 배현진 전 MBC 앵커가 SNS를 시작하며 본격적인 정치 행보에 나섰다.

최근 페이스북 계정을 오픈한 배 전 앵커는 새로운 프로필 사진과 함께 송파 을 당협위원들과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상서로운 눈, 서설이 세차게 내렸던 만큼 좋은 성과 기대해본다”는 글을 게재했다.

배 전 앵커는 자유한국당에 영입돼 송파을 조직위원장을 맡았다. MBC ‘뉴스데스크’에서 하차 한 후 고심끝에 정치에 입문한 배 전 앵커는 최근 뉴스1과의 인터뷰를 통해 앞으로의 각오를 내비쳤다.

먼저 배 전 앵커는 자유한국당 입당에 대해 “소위 꽃가마 탄 거 아니냐고 하는데, 절대 그렇지 않다”며 “당이 어려운 상황에 놓여있다. 그렇기 때문에 오히려 시작 과정에 욕도 먹고 하면서 진정성을 보여드릴 수 있겠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정치 입문을 고민할 때 젊은 나이도 고민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주변에서 ‘젊은 사람들이 정치에 많이 참여해야 한다’며 그를 응원했고, 정치에 입문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나경원 의원과의 비교에 대해서는 “싫지 않다”고 밝혀며 “저는 아직 시작단계인 만큼 제 나름대로 당차게 해나가서 평가를 받겠다”고 답했으며, ‘홍준표 키즈’라는 표현에 대해서도 “나쁘다고 생각지 않는다”며 앞으로의 행보에 자신감을 보였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배현진 페이스북 캡쳐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