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사회적가치 내재된 경제적가치 창출해야 지속가능”…2017년 SK CEO세미나서 강조

[강용모 기자]SK그룹은 최근 이천 SKMS연구소에서 ‘함께하는 성장, New SK로 가는 길’을 주제로 CEO세미나를 열고, 공유인프라 구축의 실행력 제고와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실행방안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고 23일 밝혔다.

SK CEO들은 그 동안 쌓아온 유무형의 자산을 공유인프라로 활용하는 성장전략을 만들어야 Deep Change(근본적 변화)가 가능하다고 보고, 관계사별로 공유인프라를 활용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구체화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SK CEO들은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는 사회문제 해결과 같은 사회적 가치 창출에 적극 나서야 하며, 이같은 사회적 가치는 공유인프라 구축과 더불어 사회적기업 생태계 조성 등의 활동이 병행될 때 더 많이 창출할 수 있다는 데 의견을 함께 했다. 경제적 가치뿐만 아니라 사회적 가치도 함께 창출해야 진정으로 SK그룹의 기업가치가 높아질 수 있다는 것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이와 관련, “사회적 가치 창출은 사회적기업은 물론 영리기업의 존재 이유로 바뀌고 있다는 사실을 인식해야 한다”면서 “때문에 사회적 가치가 포함된 경제적 가치는 선택이 아니라 기업이 생존할 수 있는 필수요건이라는 사실에 확신을 가져야 한다”고 밝혔다. 경제적 가치만 창출하는 기업은 환경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지 못해 사라지는 시대가 올 것이라는 메시지를 던진 것이다.

이에 따라 SK CEO들이 앞으로 만들어 나갈 공유인프라는 지금까지 SK그룹이 확보해온 유무형의 자산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해 ▲기존 비즈니스 모델의 지속적 혁신 ▲내·외부 자산을 활용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발굴 ▲업(業)의 본질에 대한 끊임없는 재고 ▲외부 환경변화에 대한 능동적 대처 등의 방법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공유인프라 기반의 개방형 생태계 조성위해 난상토론

이번 CEO세미나에는 최태원 회장과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그리고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최창원 SK케미칼 부회장을 비롯해 조대식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과 7개 위원회 위원장, 주요 관계사 CEO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세미나 기간 CEO들은 각 관계사별로 고민한 공유인프라 구축 및 활용 방안을 발표한 뒤 패널토의를 통해 그간의 시행착오나 시사점 등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도 가졌다.

최태원 회장은 “우리 그룹은 4차 산업혁명 등에 대비한 기술혁신의 필요성은 물론 지정학적 리스크,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사회혁신의 필요성 등을 포함한 급격한 외부환경 변화에 직면해 있다”면서 “이 같은 급격한 변화 속에서 기회를 찾지 못하면 사라질 수도 있다는 것을 리더는 분명하게 알아야 한다”고 운을 뗐다.

최 회장은 이어 “우리 그룹이 갖고 있는 유무형 자산의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방식으로 공유인프라를 활용, 비즈니스 전략을 추진하면 미래 변화에서도 살아남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조대식 의장도 이와 관련, “최태원 회장이 지난 2000년대 초반부터 줄곧 강조해온 자산효율화, 시나리오 플래닝, 기업가치 Double-up, ‘따로 또 같이’ 경영, 사회적기업, Double Bottom Line과 같은 화두를 관통하는 핵심이 바로 공유인프라 구축을 통한 성장”이라면서 “공유인프라를 활용해 현재의 SK를 강한기업을 넘어 존경받는 기업으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CEO들을 독려했다.

▲공유인프라는 ‘공유’가 목적이 아니라 ‘성장 전략’으로 연결시켜야 의미

이에 각 CEO들은 ▲외부 공유를 통한 협력적 생태계 조성 ▲비즈니스 플랫폼 구축을 통한 사업확대 ▲자산효율화 등 3가지 관점에서 공유인프라 구축의 세부 방법론을 공유했다. 내 자산(따로)과 그룹 자산(또같이)은 물론 외부 자산의 활용도를 극대화해 새로운 성장방식을 찾자는 것이다.

일부 CEO들은 각 관계사가 오랫동안 지속해왔던 업(業)의 본질과 개념을 경영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바꾸는 유연성을 갖춰야만 공유인프라를 통한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찾아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회적 가치 창출, 기업의 경쟁우위 요소로 부각

이와 함께 SK CEO들은 기업의 사회적 가치는 경쟁전략 차원에서 차별화되는 경쟁우위 요소로 부각되고 있다는 점을 공감했다. 경제적 가치만큼 사회적 가치에도 무게를 둬야 한다는 것이다.

SK CEO들은 또 유무형의 자산을 외부에 개방하는 등 공유인프라를 구축해 사회 전체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나가기로 했다. 사회적 기업의 생태계를 조성하고 사회혁신 인재를 양성하는 등 종전 CSR 차원의 노력도 가속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항수 SK그룹 PR팀장(전무)는 “공유인프라의 실행력 제고와 사회적 가치 추구는 SK그룹이 성장하는 핵심전략이라는 점을 이번 CEO세미나를 통해 확신하는 계기가 됐다”면서 “공유인프라를 활용한 작은 성공모델이라도 조속히 나올 수 있도록 앞으로 全 관계사가 실천력 제고에 한층 노력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ymkang@sportsworldi.com

사진설명/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이천 SKMS연구소에서 ‘함께하는 성장, New SK로 가는 길’을 주제로 열린 2017년 SK CEO세미나에서 마무리 발언을 하고 있다. SK그룹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