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진, 사이버국방학과 전원 軍 사이버사로”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댓글 공작을 진두지휘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2012년 총선 직전 신설된 고려대 사이버국방학과 졸업생 전원을 사이버사 소속 요원으로 임용하는 방안을 지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이 29일 공개한 국방부의 2012년 2월20일자 ‘정보보호 전문인력(장교) 추가 양성을 위한 관련 기관 협조 회의 계획’ 문건에 따르면 김 전 장관이 2012년 1월2일 “정보통신 분야의 추가 양성 소요를 판단해 대학에서 전문인력 양성 후 활용하면 좋겠다”고 지시했다. 당시 국방부가 200명이 채 안 되던 사이버사를 2017년까지 1750명 규모로 대폭 확대 편성하기로 계획한 가운데 김 전 장관이 우수 인력을 지속해서 확보하는 창구를 만드는 데 직접 나선 것이다.

국방부는 이에 부응해 매년 사이버국방학과 졸업생 30명 전원을 사이버사에서 활용하기로 했다. 졸업생이 나오는 2016년부터 7년 동안 총 210명을 정보보호·연구개발·교육훈련 요원으로 사이버사에 배치하는 방안을 보고했다.

김 의원은 “김관진 전 장관이 중장기적으로 사이버사에 우수한 인력을 끌어들이기 위해 대학과의 고리를 이용하려 한 것”이라며 “총선 전후 댓글 공작의 연장선에서 주목할 만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임국정 기자 24hour@segye.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