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폐청산" vs "정치보복" vs "과거사 전쟁"

이명박(MB)정부 적폐청산을 놓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간 공방이 격화되고 있다. 민주당은 MB정부를 ‘적폐청산 대상’으로 규정하고 연일 개혁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반면 한국당은 ‘정치보복’이라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국가정보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가 MB정부 국가정보원의 정치 개입 의혹에 대한 조사 결과를 내놓은 데 이어 민주당 적폐청산 특별위원회가 MB정부의 블랙리스트 의혹을 제기하며 민주당과 한국당 간 대치 전선이 더욱 확대하는 양상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 본인과 참모들을 포함해 한국당까지 MB정부 적폐청산을 정치보복이라며 공식 대응하고 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을 직접 겨냥해 공격했다. 문재인정부의 적폐청산 작업에 대해 “퇴행적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 성공하지도 못할 것”이라고 비판한 이 전 대통령에게 반격을 가한 것이다. 추 대표는 당 적폐청산위에서 공개한 이 전 대통령 시절 청와대 문건을 거론하며 “범죄행위를 덮는 것은 퇴행이 아니며 이를 묵인하는 것이 국익을 해치는 것이고, 이를 바로잡지 않으면 범죄를 옹호하는 것”이라며 “사법당국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국가 권력이 민주주의 헌정 질서를 어떻게 유린했는지 낱낱이 밝혀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기틀을 마련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어제 적폐위가 공개한 자료 등 지금까지 드러난 사실만 보더라도 국기문란 사건이고, 이 전 대통령도 책임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당은 여권의 ‘이명박근혜정부’ 적폐청산 작업을 ‘보수궤멸을 위한 정치보복’으로 규정하며 반발했다. 홍준표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MB정부에 대한 검찰수사는 노무현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 쇼에 불과하다”며 “5년도 남지 않은 좌파정권이 대한민국 70년을 모두 부정하고 나선 것”이라고 주장했다. MB정부 시절 청와대 참모진도 대여공세에 나서고 있다. 김두우 전 청와대 홍보수석은 라디오 방송에서 “적폐청산 타깃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라며 “이 전 대통령 공격의 목적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에 대한 감정적 앙금이자 보수궤멸”이라고 주장했다.

전날 국정원 정치개입 의혹에 중립적 특검 도입을 주장한 국민의당은 여권의 적폐청산 작업과 이에 반발하는 이 전 대통령 측을 싸잡아 비판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적폐청산이니, 정치보복이니 하는 적대적 양당 간의 소모적인 ‘과거사 전쟁’이 편안해야 할 추석 밥상을 무겁게 짓누르고 있다”고 꼬집었다.

세계일보 박영준·홍주형 기자 yjp@segye.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