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진 중기부 장관 후보자 자진사퇴… "국회 결정 존중"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5일 자진사퇴하기로 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청문회를 통해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으로서의 이념과 신앙 검증에 대부분의 시간을 할애했음에도 불구하고, 전문성 부족을 명분으로 부적절 채택을 한 국회의 결정을 납득하기 어려웠다"면서도 "제가 국회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한 말에 책임을 지기 위해 국회의 결정을 존중하여 자신사퇴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우리나라가 진정으로 통합하고 상생하여 사람 중심의 더불어 잘 사는 나라로 발전하길 소망한다"며 "마지막으로 저를 지명해주신 대통령님과 저와 함께해주시고 청문회까지 최선을 다해 준비해주신 모든 관계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뉴라이트 역사관, 창조과학 신봉, 부동산 다운계약서 탈세, 주식 무상 증여 등 논란에 시달리며 사퇴 압력을 받아왔다.

세계일보=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