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한반도 핵무장론 백해무익…북핵 용인하는 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9일 북한 6차 핵실험 이후 정치권에서 제기되는 전술핵 재배치 주장과 관련, 백해무익하다고 못박았다. 추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야당 일각에서는 북한의 핵 위협에 맞서 우리도 자체 핵무장을 해야한다는 끔찍한 주장을 하지만 한반도 핵무기는 백해무익하다"며 "맞대응 핵무장론은 우리 스스로 북한의 핵 보유를 용인하는 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한반도 비핵화는 남북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국제사회의 대화와 협상의 산물"이라며 "지난날 핵무장, 전술핵 배치처럼 핵대핵, 강대강 같은 접근 방식은 한반도 평화구축에 장애물이 된다는 게 역사적 교훈"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핵대핵 대치 주장과 같은 바람직하지도 않고 실현 가능성 없는 주장은 자제하기 바란다"며 "냉정하고 차분한 대응으로 정부가 어려운 안보 상황에 대응하도록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홍주형 기자 jhh@segye.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